Proper diary No.1

기본 정보
Proper diary No.1

기록하고 기억하고 싶은 내용을 담자.
불필요한 것과 자주 찾지 않는 건 모두 빼고.

기록하는 습관에 소홀해진 우리를 위해 제작된 '적당히 부지런한' 다이어리.
Out of stock
up  down  
상품 목록
상품 정보 가격 삭제
BUY


기록하고 기억하고 싶은 내용을 담자.
불필요한 것과 자주 찾지 않는 건 모두 빼고.
사실, 기록하는 습관에 소홀해진 우리를 위해 제작된 '적당히 부지런한' 다이어리.



Info.
A PROPER DIARY (프로퍼 다이어리)
총 160page
표지 힘 있는 소프트커버 (짙은 초록색)
내지 100g (은은한 미색 모조지)
사이즈 B6 (128*183mm)
만년형 (날짜 비어있음!)
180도 펼쳐지도록 실로 엮은 제본 방식

★★★★★
monthly 총 13개월
매주 월요일부터 시작
daily 총 240일 (365일 아님!)
Private records, Review 등 아이디어 담은 페이지 구성
(저의 다이어리 습관을 반영하고 기획한 것이라 아마 다른 다이어리에서 볼 수 없었던 부분이라고 자신합니다!)

Recommend.
- 매년 (의식적으로) 다이어리를 사지만 꾸준하지 못한 분
- Monthly는 (밀린 것도) 열심히 써서 채우지만 Weekly 혹은 Daily는 빈 종이로 남는 분
- 1년 중 그래도 가끔은(?) 뭔가 해보자 마음 먹고 실천하는 분
- 다이어리가 한 해를 정리하고 돌아보는 데에 도움이 되는 분
- 매년 마음에 드는 다이어리를 찾지 못한 유목민
- 형식에 구애받지 않고 마음대로 쓰는 다이어리를 찾는 분
- 다이어리로 나만의 컨텐츠를 만들고 싶은 분
- 고퀄리티 다이어리에 대한 낭만이 있는 분

실제 촬영한 사진입니다.
그려낸 이미지가 아닌 사진으로 보여 드릴 수 있어서 매우매우매우 기쁩니다.
데레링~~~~~

주의! 사진이 살짝 어둡게 나왔습니다. 실제로는 딱 짙은 초록숲 색깔의 다이어리입니다.




라벨을 붙인 듯한 디자인을 하고 싶어서, 초록색 무지 커버에 크라프트에 출력한 프로퍼 다이어리 스티커를 붙였습니다.
예뻐요..ㅠㅠㅠㅠ




제가 좋아하는 매거진B, 새로 산 히치하이커와 놓아둔 모습입니다.



실제 색감과 꽤 비슷해보이네요!  청록빛 보다는 초록에 가깝습니다 (난해)
커버는 흰 종이에 프린팅한 것이 아니라, 고르고 골라 좋은 색감의 도톰한 색지를 썼어요. 1년 이상을 함께 해야하기 때문에 출력물이 벗겨지는 것 보다는 있는 그대로 낡아가는 모습이 좋아서요!
안쪽에 단단한 종이를 한 번 더 덧대어서 소프트커버임에도 불구하고 힘이 좋습니다.
때문에 덮어두었을 때 자연스럽게 커버가 살짝 들릴 수 있습니다.



휴대하기 정말 정말 좋은 B6 사이즈!
(128*183mm)
한 손에 착 들어오는 크기와 두께가 아주 만족스럽습니다.
그럼 이제 가방에 잘 넣고 다니면서 조금 더 부지런히 쓸 수 있겠지요?



커버를 열면, 덧댄 바닐라색 종이가 있고
프로퍼 다이어리의 간략한 목차(?)가 나옵니다.
2018년 다이어리 시작 전 마음을 다잡는 곳ㅎㅎㅎ




12개월의 전반을 계획하거나 정리할 수 있는 Yearly 페이지입니다.




이렇게 왼쪽 상단에는 다이어리를 사용하는 연도를 적어두세요!
 숫자와 독일어가 함께 적힌 Yearly 파트♥︎





월요일부터 시작하는 Monthly 페이지!
날짜를 기입하는 만년 구성이고요. 요일 표기는 영문 약자와 독일어로 되어있어요. 주말은 진하게 구분해두었습니다. 평일 주말 구분 없이 일하는 우리 친구들에게는 슬플 수 있겠다.. 조금 미안합니다..^_ㅜ




왼쪽 상단에 '월'을 의미하는 숫자가 있어요. 매달 표시해주시면 됩니다.
기다란 메모칸이 있어서 한 주의 계획, 한 달의 계획을 자유롭게 적을 수 있습니다.



처음 시안을 보여드렸을 때와 달라진 점은 날짜 기입칸이 네모네모해졌다는 것.
동그라미 대신 네모를 사용해 불필요한 여백을 줄였더니 깔끔함이 더해졌어요!



다이어리 사용 습관을 반영한 Daily 파트입니다. 8일씩 30페이지, 총 240일로 구성됩니다.
365일이 아니라는 점!
월간을 열심히, 일간을 띄엄띄엄했던 우리에게는 종이도 아끼고ㅎㅎ 매일 써야할 것 같은 부담도 없어서 좋을 거예요 :-) 왼편에는 8일의 기록을 마음대로 적어두시면 됩니다. 오른편에는 영화티켓, 스티커, 데코 작업 및 스크랩을 하거나, 왼편에 못다한 내용을 자유롭게 기록할 수 있습니다.



8일의 기록을 위한 칸에는 요일 구분이 없습니다. 월요일에 쓰고 며칠 뒤 목요일에 쓰더라도 공란 남기지 않고 당겨서 쓰면 됩니다.
이 부분을 기획한 건, 반복해서 얘기하지만, 월간만 열심히 쓰고 상대적으로 많이 비어있는 일간 페이지를 보며 '좀 더 차곡차곡 기록을 쌓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입니다. 특히 개인적으로 어떤 프로젝트를 하거나 몇일 치 계획을 잡을 때 유용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해요.
30일 간의 다이어트, 6일 간의 일본 여행 등 그 찰나에 열심히 쓸 것들만 모아도 좋은 기록이 되지 않을까요?




Private records, 데일리 240일에 이어 두 번째로 기획한 부분입니다. 개인적인 기록을 쌓을 수 있는데요, 예를 들면 이런 것이죠. 올해 읽은 책, 올해의 여행지, 올해의 전시, 올해의 물건 등.
각자 기억하고 싶은 주제를 몇 가지 선정해서 부지런히 아카이빙할 수 있습니다. 한 해를 보내는 중간 중간 이 페이지를 채워가면서 또 다른 계획을 할 수도 있고, 한 해의 마지막 날 한번에 쭉 훑어볼 수 있어서 좋을 거예요. 저는 책과 구입한 물건 등을 기록할 예정입니다!
수요조사를 하면서부터 이 페이지를 좋아해주시는 분들이 많았어요! 처음 계획보다 조금 늘려서 총 6페이지 분량으로 잡아두었어요. 12가지의 테마를 잡을 수 있겠네요 :-)



프라이빗 레코드 파트는 말 그대로 '나만의 기록'을 쌓아가는 곳이예요.



체크리스트! 말그대로 주제별로 잡아두고 체크할 수 있는 페이지입니다.
살 것, 할 것, 갈 곳, 꼭 봐야할 영화 등 자유롭게 설정하면 됩니다 :-) 여행 중에, 혹은 어떤 프로젝트 중에 활용하면 유용하겠죠?
4페이지로 구성되어 있고, 총 16가지의 체크리스트를 만들 수 있습니다.



여행 가서 즐길 거리에 대한 체크리스트만 적고 싶네요..
현실은 1년에 한 번 가냐 마냐의 삶..



글쓰기 편안한 간격의 유선 기록 파트 (총 22페이지), 좋은 아이디어가 샘솟을 것 같은 무선 파트 (총 36페이지)로 구성됩니다. 서로 번갈아 나오진 않고 유선끼리, 무선끼리 묶여 있어요!
무선 페이지가 더 많은 것은 '그어진 줄이 있는 것 보다, 무지일 때 더 편하게 (그림도 그려가면서) 아이디어를 적을 수 있다'는 한 분의 의견을 반영한 부분입니다. 저도 그렇게 생각해요! :-)



우선, 제가 사용하는 펜들로 비침 테스트를 해보았습니다.
제트스트림 많이 쓰시지요? 새롭게 안 사실은 정말 많은 분들이 '만년필'을 주 사용 필기구로 꼽는 다는 거예요! 

모조지 100g은 만년필 비침에도 꽤 강한 편입니다 :-)



다이어리/노트용으로 사용되는 종이 중 꽤 도톰한 편인 100g의 모조지!
종이는 굉장히 부드럽고 탄탄합니다. 비침은 요 정도입니다 :-)
사용하시는 펜에 따라 조금씩 비침 정도가 달라질테니 참고해주세요.



Review this year with circles, 세 번째로 기획한 부분입니다. 위에서 Recommend로 이 다이어리가 맞을 수 있는 분 중에 '다이어리가 한 해를 정리하고 돌아보는 데에 도움이 되는 분'을 적어두었어요. 바로 이 페이지 때문입니다. 역시 저의 다이어리 사용 습관을 반영한 부분이고, 다른 분들과도 공유하면 좋을 것 같아서 소개합니다. 한 권의 다이어리를 쭉 훑어봄으로써 한 해를 돌아보고, 몇 가지 본인만의 포인트를 동그라미 안에 정리할 수 있는 페이지입니다.



'이번 해, 내가 어떻게 살아왔나' 생각해볼 수 있는 부분일 거예요. 주제 없는 동그라미 3개와 Fruits, Best memory, Efforts, Good&Bad의 주제가 기본 세팅되어 있습니다. 취업, 이직, 체중조절, 북유럽여행, 나만의 프로젝트 등 올해의 결실 중요한 기억, 내가 했던 노력, 올해에 좋았던 일과 그렇지 않은 일 등을 적어둘 수 있습니다.
오른편의 여백은 동그라미로 정리하기 어려운 일기, 시각적 기록물, 그림 등 못다한 정리를 해둘 수 있는 곳입니다. 마음껏 활용해보세요 :-)

이 페이지는, 언젠가부터 매년 12월 31일이면 각자의 다이어리를 훑어 보며 1월 1일을 맞이하는 저와 제 남자친구의 의식(?)에서 기획된 것입니다. 쭉 훑어 보긴 하는데 말과 생각으로만 정리하고 날려보내니 조금 아쉬워서 기록할 공간을 만들어봤어요. 이 다이어리를 사용하실 분들께도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 1년을 돌이켜보며 내년을 또 준비하는 거예요 :-P



개인정보를 적어두는 공간입니다.
하단에는 이 다이어리를 포함해 앞으로 나올(?) 저의 작업물들을 하나로 묶어줄 이름이 있습니다.
proper belongings!



필기하기 좋도록 잘 펼쳐지는 다이어리, 기본이지요!



attention!
다이어리 샘플을 사용해보고 새 다이어리를 검수 해보면서 발견한 점을 미리 알려드립니다.
이는 제본 방식과 종이의 자연스러운 특성이오니 구입 결정 시 참고 부탁드립니다 :-)
사용에 전혀 문제가 없고요! 미리 알려드려서 사전에 우려되는 부분이 없도록 하기 위함입니다!
아래 특성이 심한 제품은 검수 중에 최대한 빼두었습니다.

약 1mm 정도 돌출된 제본 파트


맨 첫 장을 쫘-악 열었을 때 보이는 접착제 부분과 종이 특성 상 살짝 보이는 티끌들


내부 종이를 잘 보호하는 단단한 소프트커버라서 가만 두었을 때 표지가 살짝 들리는 경우
휴대전화나 펜 등을 올려두면 착 안착됩니다 :-)




Instagram
@properbelongings


(C) 2017. proper belongings All rights reserved.
proper belongings는 좋은 소지품들을 사용하고 공유하고 싶은 저의 마음을 담은 이름입니다.
A Proper diary 역시 동일한 개념을 적용한 다이어리 이름입니다.

이 페이지의 모든 글과 이미지는 저의 창작물로, 게시 직후부터 항시 저작권 보호를 받고 있습니다.

X